‘고액 알바’ 지원했다가 보이스피싱 공범된 50대, 결국 구속

‘고액 알바’ 지원했다가 보이스피싱 공범된 50대, 결국 구속​정우성 객원기자​피해자 돈 넘겨받아 조직에 전달…사기죄 공범 혐의​인터넷 구직사이트에서 고액 아르바이트라는 말을 믿고 지원했다가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의 돈을 조직에 전달하게 된 50대가 구속됐다.​부산 금정경찰서는 3일 50대 보이스피싱에 속은 피해자들의 돈을 조직에 전달한 A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보이스피싱에 속은 B씨 등 5명에게서 현금 8670만원을 받아 조직에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사기죄의 공범에 해당한다고 봤다.​A씨는 인터넷 구직사이트를 통해 ‘카지노에서 빚진 사람들로부터 비밀스럽게 채무금 회수’라는 고액 알바(건당 10만~50만원 수당)에 지원했다가 보이스피싱 조직에 송금책 역할을 하게됐다. A씨는 나중에서야 자신의 역할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한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그런 상황에서도 그는 일당을 받기 위해 범행을 계속했다.​경찰은 “인터넷을 통해 아무런 절차 없이 전화상으로 채용돼 고액 알바를 하게 된다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 활동하게 돼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해야 한다”면서 “이와 같은 비슷한 상황에 있는 경우 가까운 경찰서에 자진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