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뉴스] ‘당뇨 환자들의 고통을 해결하는 당뇨 치료법’ 제95차 당뇨병 인슐린펌프 세미나 성료

>

충주 건국대병원 당뇨병센터는 지난 12월 7일 서울 노보텔 엠배서더 강남호텔에서 ‘제95회 당뇨병 인슐린 펌프 세미나’를 개원의와 의료인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박근영 건양대 의대 내과 교수의 당뇨병 고혈압, 최수봉 충주건국대병원 명예교수의 당뇨병 인슐린펌프 치료와 베타세포 회복, 노영희 건국의대 생화학교실 교수의 당뇨병 때 관찰되는 대사장애의 생화학적 이해, 김재현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의 1형 당뇨병 환자를 위한 CGM과 인슐린펌프 교육 강의가 진행됐다.세미나 2부에서는 영국 케임브리지대 당뇨병대사연구소장인 로만 호볼카 교수(Roman Hoverka)가 ‘영국에서 인슐린 펌프의 국제연구’를 주제로 초청강연을 했다.로만 호볼카 교수는 강의를 통해 많은 연구논문을 소개하며 캠브리지연구소에서는 Cam APS 시스템을 만들어 다나 인슐린 펌프와 연결해 많은 연구에 사용하고 있다며 수월개발 다나 인슐린 펌프의 호환성이 매우 좋다. 이 시스템을 통해 모든 의사와 환자가 저장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홍은실 충주건국의대 내과 교수의 다나인슐린펌프 치료와 기존 치료 강화 효과 연구 비교, 장동욱 강남의원이 체험한 다나인슐린펌프 치료, 정은경 충주호 의원 간호사의 다나인슐린펌프 사용법 워크숍 등의 강의가 진행됐다. 최수봉 명예교수는 당뇨병은 인슐린 부족으로 인해 인슐린 부족량만큼 인체 패턴과 마찬가지로 인슐린 펌프로 외부에서 공급하면 혈당이 24시간 정상화된다면서 혈당이 정상화되면 환자의 몸에 영양이 제대로 공급되고 췌장의 베타세포도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혈당만 떨어뜨리는 것은 당뇨병의 근본치료가 아니다. 당뇨병의 원인인 인슐린 부족을 알고 그 원인을 치료해야 근본적인 치료가 된다고 강조했다. 당뇨병 치료를 위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는 당뇨병 인슐린 펌프 세미나는 2020년에도 인슐린 펌프에 대한 인식과 치료효과를 알리기 위해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