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살린다는 IoT 서비스, 뭘까? ..

지난 2018년 서울시는 독거 어르신의 안전 솔루션으로 사물 인터넷(IoT · Internet of Things)을 제시했다. 어르신의 집에 IoT 기기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는 것.

>

벽에 부착하는 형태의 기기는 PIR 적외선 감지 센서로 어르신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온도나 습도, 화재·가스안전까지 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정보는 담당 생활관리사가 스마트폰으로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다.

>

만약 움직임이 일정 시간 동안 감지되지 않거나, 이상 징후가 보일 경우에는 생활관리사가 어르신에게 연락을 취하거나 방문하고, 119에 신고하는 등 긴급조치를 취하게 된다. ​서울시는 해당 서비스가 청각 장애로 잦은 전화 안부 확인이 어려운 어르신, 우울증이나 자발적 은둔으로 방문을 꺼리시는 분에게 맞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

해당 솔루션 진행 이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가 공개되었는데, 서울시는 IoT 기기 도입한 가구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안전·안부를 확인한 사례는 총 2082건, 위급상황에서 생명을 구한 사례가 40건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례로 평소 움직임이 활발했던 어르신의 움직임 그래프가 현저하게 떨어져 생활 지원사가 곧바로 안전 확인을 했다. 어르신은 혈당이 떨어져 집에 쓰러져 계셨고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할 수 있었단다. ​치매 어르신에게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생활 관리사는 치매 증상의 어르신을 유심히 살피고 있었고, 움직임 현황을 파악한 결과 일정 시점부터 움직임이 없자 신속한 방문 확인과 실종 신고 조치를 해 조기에 발견할 수 있었다. 큰 위기 상황을 예방할 수 있었던 것.

>

기기는 서울시에 총 5000개 설치됐으며, 올해 2500개를 더 추가한다. 시는 매년 기기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2022년까지 총 1만 2500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