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반지복

 

해당 사이트 방문 -> https://youtu.be 출처 – YouTube

저는 포기가 쉬워요 적응이빨라서착한척하는것인가싶고필요없는생각이너무많아져서불면이싫어요.잠들 수 없는 것은 아마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열등감이 깨어날 때마다 저는 19살의 제가 너무 그립습니다.나도 불쌍한 얼굴을 하고 싶은데 왜 너희들은 아무것도 모르는거죠?어른인 척하는 제가 힘든 일이 왜 그런 척했어요?이겨낸 나는 무시당하는 것까지 이겨낸 다음에야 이해하시는 거예요?사랑이 없이 무너진 저는 그냥 어리거든요.

Yeah 아빠 행복하자하지만 아들이 이제 돈 벌어서 아빠 향수까지 사줘. 80만원으로 하루를 낭비해도 어딜가나 여유롭게 매일 택시를 타고 웃을 수 있지. 그래, 그저께까지 동전 모아서 5616타고 하루종일 아르바이트 했던 내가 어제 쓴 백만원은 나에게 정말 아무것도 아니야.

미안해 언니들 갓 20살된 어린 난 집에 갖다주는 생활비 20만원이 왜 그렇게 아까웠을까?큰언니 결혼식 축가에 울어버린 그때 하객 전부는 몰랐을거야.아마 동생은 막무가내로 받아 버렸을 것이다.아름다운 신부의 눈물은 30만원 고마워요.아직 얻어먹은 편의점 도시락 민규, 태원이가 먹고 싶은 거 다 시켜서 이 정도는 내가 사줄 테니까, 연수 형이 사준 치킨 손에 쥐어준 5만원 기억해 두었다가 전화 꼭 받아라.

난 행복해 근데 아직 너무 힘들고 배부른데 자꾸 찾아가서 불안 속에서 일부러 난 인정받고 싶어 나는 위로를 받고 싶다 행복해지고 싶다 나는 사랑받고 싶어

저는 포기가 쉬워요 적응이빨라서착한척하고있는걸까생각하면필요없는생각들이너무많아져서불면이싫어요.잠들 수 없는 것은 아마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열등감이 깨어날 때마다 저는 19살의 제가 너무 그립습니다.나도 불쌍한 얼굴을 하고 싶은데 왜 너희들은 아무것도 모르는거죠?어른인 척하는 제가 힘든 일이 왜 그런 척했어요?이겨낸 나는 무시당하는 것까지 이겨낸 다음에야 이해하시는 거예요?사랑이 없이 무너진 저는 그냥 어리거든요.

아빠 나도 행복했으면 좋겠어아니, 사실 내가 제일 행복했으면 좋겠어아빠 전화 받을 때마다 웃고 있는게 좋아.근데 어린 나는 그 정도 목소리밖에 못해빈 집안을 혼자 정리하고 지하철을 타고 가게 해서 미안해. 너 밥은 먹었니?묻지 마 아빠보다 맛있는 거 더 많이 먹어서 미안해언니들한테 더 기죽지 않게 해줄게더 이상 돈 얘기 안하고 더 벌 수 있도록 저 사람들은 우리의 성공이 가짜라고 해도 그저 우리를 위해 이기고 말 테니까.

Yeah 어디까지나 멀리 보라라는 말의 끝의 아이로 어른스러워지는 게 아직 그런 척 할 수밖에 없다 내 꿈 나도 내 성공을 인정받고 싶어 나도 나의 슬픔을 위로받고 싶어 아버지 나는 나도 행복해지고 싶다 이젠 나를 미워하는 너에게 사랑받고 싶어

저는 포기가 쉬워요 적응이빨라서착한척하는것인가싶고필요없는생각이너무많아져서불면이싫어요.잠들 수 없는 것은 아마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열등감이 깨어날 때마다 저는 19살의 제가 너무 그립습니다.나도 불쌍한 얼굴을 하고 싶은데 왜 너희들은 아무것도 모르는거죠?어른인 척하는 제가 힘든 일이 왜 그런 척했어요?이겨낸 나는 무시당하는 것까지 이겨낸 다음에야 이해하시는 거예요?사랑이 없이 무너진 저는 그냥 어리거든요.

저는 포기가 쉬워요 적응이빨라서착한척하고있는걸까생각하면필요없는생각들이너무많아져서불면이싫어요.잠들 수 없는 것은 아마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열등감이 깨어날 때마다 저는 열아홉의 제 자신이 너무 그립습니다.

#오방 #행복 #행복한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