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의 부활…죽은 줄 알았는데 지난해 최고 실적

출시 3년이 지난 포켓몬 고 게임이 역주행에 성공해 지난해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포켓몬고가 아직 인기가 있는 줄 몰랐던 사람들에게는, 상당한 소식이다.​

>

나인투파이브맥 등 IT 매체는 포켓몬고가 지난해 매출이 역대 가장 높았다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는 2019년 포켓몬고의 세계시장 매출이 8억9400만 달러로 2016년 첫 매출인 8억3200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

국가별 실적으로는 미국이 가장 많은 매출을 올렸다. 미국의 매출은 38%를 차지했고 3억3500만 달러(약 3885억 원)였다. 이어 일본 2억8600만 달러(약 3317억 원), 독일 5400만 달러(약 626억 원) 순이었다. OS별로는 안드로이드의 매출이 iOS보다 더 컸다.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지난해 4억8200만 달러(약 5590억 원)를 지출했다.특히 눈에 띄는 점은 2017년 급감한 매출을 꾸준히 올려 역전에 성공했다는 점이다. 포켓몬고의 글로벌 매출은 2017년 전년 대비 29% 줄어든 5억8900만 달러(약 6830억 원)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8년에는 8억1600만 달러(9462억 원)로 회복한 뒤 2019년에도 전년 대비 10% 성장했다.​

>

포켓몬고의 역주행 성공에는 지속적인 증강현실 기능의 업데이트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센서타워는 포켓몬고가 지난해 증강현실(AR) 멀티플레이어 기능과 게임 내 이벤트 등을 다양하게 추가해 사용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올해도 포켓몬 고는 온라인 멀티 플레이어 기능을 추가할 것으로 기대된다.포켓몬고가 다시 화제가 된 것은 매출만이 아니다. 최근에는 캐나다가 군대를 긴장시키는 사태도 발생했다. 올해 캐나다 CBS방송에서는 포켓몬고를 위해 헌병을 배치한 캐나다 군대 이야기가 보도됐다. 포켓몬고를 하기 위해 민간인 통제구역을 무단 침범하는 일이 늘었기 때문이다.캐나다군은 자국 군사시설을 대상으로 포켓몬고의 포켓스톱과 체육관 등이 설치돼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담당 헌병을 지정했다. 포켓몬고를 운영하는 나이언틱에 신고해 게임 내 지정 설정을 해지 요청할 계획이다.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네이버텍 구독하기*

>

텍플러스텔레그램 구독하기

>